본문 바로가기

[라이프]여행과 음식/그외

강릉 엄지네 포장마차 본점 리뷰. 꼬막무침 육사시미 솔직후기. 생각보단..?

안녕하세요~!!
오늘도 리뷰글입니다.

강릉 엄지네포장마차가 매우매우 유명하다 하더라고요, 배가 터질 것 같았으나 맛을 안볼수가 없잖아요?!

와인과 함께 저녁을 마무리하려고 꼬막반반과 육사시미를 포장 해왔습니다.

저녁에 도착한 엄지네 포장마차 외관은 이렇게 생겼습니다. 한때 꼬막비빔밥 붐이 있었죠. 여기가 최초라고 하네요.

기다리는 시간은 한 5분?! 그냥 포장하는데 걸린 시간정도였던듯?
2층도 있고 바로 옆에 1호점 매장도 있던데, 워낙 넓고 사람도 많아서 그런지 오래걸리지는 않았어요.

꼬박비빔밥+꼬막 반반과 육사시미 두개를 포장해왔어요

*가격정보*
꼬막무침은 33,000원.
꼬막비빔밥+꼬막무침 반반은 35,000원.
육사시미는 30,000원입니다.

한 그릇은 꼬막무침만, 한 그릇은 꼬막비빔밥 이렇게 포장이 되어있네요.
육사시미도 부위가 좀 다른 것 같은데 두 개로 나눠서 포장이 되어있습니다. 포장을 깔끔하게 해주셔서 좋더라고요.

꼬막무침이 유명하길래 약간 좀 양념간이 쎄거나 새코롬한 맛일까 추측을 했는데,
오히려 심심했어요. 싱거운건 아닌데 딱히 임펙트 있는 맛도 아닌?! 별도로 밥 없이 꼬막만 먹었는데도 잘 들어갈정도니까 간이 세지는 않고 슴슴하게 깔끔하다가 맞는 표현인 것 같습니다. 

먹어보니 꼬막 양이 매우 많고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아 그 부분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. 꼬막도 싱싱해요.

 

저는 먹다가 껍질이 하나 나와서 ㅠ 꼬막이나 바지락류는 조개이니 아무래도 껍질이나 이물질이 나오는건 이해가 되도 뭔가 불편한건 부정할수없는 사실..ㅠ
괜찮게 먹었는데, 특별한 맛을 기대하신다던가 완벽한 간을 기대하고 가시면 실망하실 수 있어요.

육사시미는 저에게 좀 살짝 질겼습니다. (저는 거의 질긴걸 아예 못먹는 수준;)
중간 중간 힘줄이 있는데 제가 워낙 잘 씹는 편은 아니라서.. 거의 손을 못된것 같네요.

그런데 육사시미를 원래 좋아하는 남친은 쫄깃쫄깃하다며 막 집어먹음. 이건 질긴게 아니라 쫄깃쫄깃한거라면서..ㅋㅋㅋ
음 정말 부드럽게 잘 씹히는 경우을 선호하는 저한텐 좀 안맞았어요.

하지만 군내는 없고 신선했습니다. 

정리해보면, 유명한걸 모르고 갔으면 깔끔하게 맛있게먹었을맛. 기대하고 갔으면 응? 맛은 괜찮은데 와~~존맛탱까진 아닌 집.

한 저녁 10시쯤 포장한 것 같은데, 즉석에서 먹은 게 아니고 늦은 시각에 포장해서 먹은거라 맛이 좀 객관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. 포장의 경우 이미 조리되어 있는 음식을 판매하는 것 같았어요. 아마 즉석에서 조리된 걸 먹었으면 더 맛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. 

참고로 주차는 따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:)

전화번호

033-642-0178

+82336420178

위치정보

강원도 강릉시 포남동 경강로2255번길 21 엄지빌딩 1층